• 센터소개
    • 센터장인사말
    • 센터연혁
    • 업무안내
    • 찾아오시는길
  • 정보광장
    • 공지사항
    • 선터일정
    • 활동사진
  • 상담실
    • 노동상담
    • 상담사례(FAQ)
  • 자료실
    • 관련뉴스
    • 법률자료
    • 문서/서식
    • 통계자료
    • 판례자료

HOME > 센터소식 > 판례
  • 자료실
  • 노동관련뉴스
  • 법률자료
  • 문서/서식
  • 통계자료
  • 판례
활동사진

작성일 : 2017.09.05 목록으로
[행정해석] 연차 유급 휴가 부여 기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시 정직 기간 등 관련 행정 해석 변경
작성자 : 비정규직센터   |   조회 : 334


연차 유급 휴가 부여 기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시 정직 기간 등 관련 행정 해석 변경
 
 
회시번호 : 근로기준과-3296
회시일자 : 2009-09-01 
 
 

연차 유급 휴가를 부여하는 기준인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시 정직 기간에 대한 행정 해석을 다음과 같이 변경하니 업무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 음-
  가. 종전 행정 해석
  근로자가 근로를 제공할 수 있음에도 사용자의 징계권의 행사로 이루어진 「정직」 또는 「강제 휴직」 기간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 기준에서 (2)특별한 사유로 근로제공 의무가 정지되는 날 또는 기간의 ④기타 이상의 기간에 준하여 해석할 수 있는 기간으로 볼 수 있음<근기 68207-402, 2002.1.29.>.
  ※ 같은 취지 행정 해석 : 근기 68207-722, 2005.2.7., 근로기준팀-4, 2005.9.9.
  
  나. 변경 후 해석
  사용자가 징계권의 정당한 행사로 이루어진 「정직」 또는 「강제 휴직」 기간은 ‘연차 유급 휴가 등의 부여시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 기준’에서(임금근로시간정책팀-3228, 2007.10.25.)에서 (2)특별한 사유로 근로제공의무가 정지 되는 날 또는 기간의 ④기타 이상의 기간에 준하여 해석할 수 있는 기간으로 볼 수 없음.
  즉, 사용자의 귀책 사유로 인한 휴업 기간과 적법한 쟁의행위 기간, 육아휴직 기간은 사용자의 귀책 사유가 있거나 근로자의 정당한 권리행사 등 특별한 사유가 있는데 반해, 사용자가 정당한 사유로 징계한 정직 기간은 그에 준하는 특별한 사유로 보기 어려우므로 연차 유급 휴가를 산정하기 위한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를 판단할 때 근로자의 귀책 사유로 인한 징계 기간은 소정 근로일 수에 포함하여 결근 처리하고, 이를 다투어 확정된 부당 징계 기간에 한하여 소정 근로일 수에서 제외하고 나머지 기간에 비례하여 연차 유급 휴가를 부여하는 것이 타당함.
  
  다. 변경 이유
  ‘붙임’「연차 유급 휴가 부여 기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시 정직 기간에 대한 해석 기준 변경」 참조
  
  라. 행정 사항
  이 행정 해석과 배치되는 종전의 해석은 모두 폐지하고 이 해석에 따름(근로기준과-3296 , 2009.9.1.).
  
  
  
  <붙임> 연차 유급 휴가 부여 기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시 정직 기간에 대한 해석 기준 변경 (근로기준과, 2009.8.28.)
  
  I. 개요
  
  연차 유급 휴가를 부여하는 기준으로 ‘소정 근로일을 8할 이상 출근할 경우(근로기준법 제60조 제1항)’를 두고 있는데, 소정 근로일 및 출근 여부를 판단함에 있어, 기존 행정 해석은 정직 기간은 소정 근로일 수에서 제외하고 나머지 소정 근로일 수에 대한 출근율에 따라 비례적으로 휴가를 부여토록 하였으나, 최근 대법원에서 이와 다른 입장(대판 2008다41666, 2008.10.9.)을 보임에 따라 이에 대한 검토 결과, 기존 행정 해석 변경
  
  Ⅱ. 관련 법령 및 해석
  
  1. 법령
  ○ 근로기준법 제60조 제1항
  사용자는 1년간 8할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 15일의 유급 휴가를 주어야 한다.
  
  2. 판례
  ○ 대법원 2008.10.9., 2008다41666
  연차 유급 휴가는 근로자에게 일정 기간 근로 의무를 면제함으로써 정신적·육체적 휴양의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적 생활의 향상을 기하려는 데에 그 의의가 있음(대판 1996.6.11., 95누6649 참조).
  정직 등의 징계를 받은 근로자는 징계 기간 중 근로자의 신분을 보유하면서도 근로 의무가 면제되므로, 사용자는 취업규칙에서 근로자의 정직 기간을 소정 근로일 수에 포함시키되, 그 기간 중 근로 의무가 면제되었다는 점을 참작하여 연차 유급 휴가 부여에 필요한 출근일수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규정할 수 있어, 연차 유급 휴가 기간을 산정함에 있어 정직 기간을 소정 근로일 수에 포함시키되 출근일 수에서 제외하는 것은 법에 정한 기준보다 불리하게 규정한 것으로 볼 수 없음.
  
  3. 행정 해석
  ○ 근기 68207-402, 2002.1.29.
  근로자가 근로를 제공할 수 있음에도 사용자의 징계권의 행사로 이루어진 「정직」 또는 「강제 휴직」 기간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 기준에서 (2)특별한 사유로 근로제공 의무가 정지되는 날 또는 기간의 ④기타 이상의 기간에 준하여 해석할 수 있는 기간으로 볼 수 있음.
  ※ 같은 취지 행정해석 : 근기 68207-722, 2005.2.7. ; 근로기준팀-4, 2005.9.9. 등 다수
  
  ●연차 유급 휴가 등의 부여시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 기준(임금근로시간정책팀-3228, 2007.10.25.)
  (1) 법령 또는 약정에 의한 휴일 : 소정 근로일 수 계산에서 제외
  -주휴일, 근로자의 날, 약정 휴일 등
  (2) 특별한 사유로 근로 제공 의무가 정지되는 날 또는 기간 : 소정 근로일 수 계산에서 제외하고 나머지 출근율에 따라 비례
  ① 사용자의 귀책 사유로 인한 휴업 기간
  ② 적법한 쟁의행위 기간
  ③ 남녀고용평등법에 의한 육아휴직 기간
  ④ 기타 이상의 기간에 준하여 해석할 수 있는 날 또는 기간
  (3) 법령상 또는 그 성질상 출근한 것으로 보아야 하는 날 또는 기간 : 소정 근로일 수 계산에는 포함하되 출근한 것으로 봄
  -업무상 재해로 인한 휴업 기간, 산전후 휴가, 예비군 훈련 기간, 민방위 훈련 또는 동원 기간, 공민권 행사를 위한 휴무일, 연·월차 유급 휴가, 생리 휴가 등
  
  Ⅲ. 행정해석 변경 검토
  
  1. 변경 내용
  
  
  2. 검토 의견
  대법원 판례는 취업규칙에서 근로자의 정직, 직위 해제 기간을 소정 근로일 수에 포함시키되 그 기간 중 근로 의무가 면제되었다는 점을 참작하여 연차 유급 휴가 부여에 필요한 출근일 수에서 제외하는 것으로 규정할 수 있다고 보는 반면, 행정 해석은 사용자의 징계권의 행사로 이루어진 정직 또는 강제 휴직 기간은 당초 근로하기로 정하였지만 특별한 사유로 근로 제공 의무가 정지된 날로서 소정 근로일 수에서 제외하여야 한다고 보고 있음.
  그러나 대법원의 입장과 같이 징계를 받은 근로자는 자신의 귀책 사유와 무관하게 사용자의 징계로 인하여 근로를 제공하지 못한 것이라고 볼 수 없는 점, 우리 부 관련 지침(연차 유급 휴가의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 판단 기준)에서 소정 근로일 수에서 제외하고 나머지 기간에 비례하고 있는 ‘휴 업기간과 적법한 쟁의행위 기간, 육아휴직 기간’은 사용자의 귀책 사유가 있거나 근로자의 정당한 권리 행사 등 특별한 사유가 있는데 반해, 사용자가 정당한 사유로 징계한 정직 기간은 그에 준하는 특별한 사유로 보기 어려우므로 동일한 성격의 기간으로 보기가 곤란한 점,「국가공무원 복무규정」에서도 정직 기간 및 직위 해지 기간은 연가일 수에서 공제하고 있는 점(제17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연차 유급 휴가를 산정하기 위한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여부에 대한 판단은 대법원 판례의 입장과 같이 근로자의 귀책 사유로 인한 징계 기간은 소정 근로일 수에 포함하여 결근 처리하고, 이를 다투어 확정된 부당 징계 기간에 한하여 소정 근로일 수에서 제외하고 나머지 기간에 비례하여 연차 유급 휴가를 부여하는 것이 타당함.
  
  Ⅳ. 행정사항
  
  기존의 행정 해석 중 이 지침과 배치되는 행정 해석은 이 지침 시행과 동시에 폐지함.
   

  목록으로

전체 등록글 : 150  
번호 제   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50 [대법원 전원합의체] 연장근로 및 휴일근로 중복할증 불인정 판… 비정규직센터 2018.06.22 64
149 [행정해석/고용노동부] 휴일의 근로가 역일을 달리하여 익일의 … 비정규직센터 2018.06.20 59
148 [행정해석/고용노동부] 근로가 역일을 달리하여 익일에 미치는 … 비정규직센터 2018.06.20 56
147 [행정해석] 병역특례자도 근로자이므로 조합활동이 가능하고 방… 비정규직센터 2018.06.19 61
146 [대법원] 징계규정에 대기처분을 받은 뒤 6개월을 지나도 보직을… 비정규직센터 2018.06.07 60
145 [수원지방법원] 취업규칙상 규정이 없고 근로계약에는 근로기준… 비정규직센터 2018.04.30 79
144 [부산지방법원] 하이카화물차를 운전하며 고철의 상하차업무를 … 비정규직센터 2018.04.30 103
143 [행정해석]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의 특례(근로기준법 제59조)의 … 비정규직센터 2018.03.21 176
142 [서울고등법원] 주 40시간 초과 후 휴일근로는 연장근로에도 포… 비정규직센터 2018.01.23 236
141 [행정해석] 「근로기준법」 제60조(업무상 부상으로 인… 비정규직센터 2018.01.08 208
140 [대법원] 개인적인 사정에 의한 휴직 등으로 인하여 근로자의 주… 비정규직센터 2017.10.31 210
139 [판정례] 단체협약 상 쟁의기간 중 징계는 불가함에도 근로자에 … 비정규직센터 2017.09.13 246
138 [행정해석] 연차 유급 휴가 부여 기준 ‘소정 근로일 수 및 출근… 비정규직센터 2017.09.05 335
137 [행정해석] 연차유급휴가 등의 부여시 소정근로일수 및 출근여부… 비정규직센터 2017.09.05 299
136 [대법원] 근로기준법상의 근로자에 해당하는지 … 비정규직센터 2017.09.01 227
135 [서울고등법원] 조선소 물량팀장도 근로자에 해당하고, 회식 중 … 비정규직센터 2017.06.27 350
134 [헌법재판소] 근속기간 3월 미만의 일용근로자 해고예고 적용제… 비정규직센터 2017.05.26 337
133 [판정례] 자동차 판매영업사원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비정규직센터 2017.05.17 431
132 [행정해석] 퇴직금 중간정산제도 관련 업무처리지침(2012.9 개정… 비정규직센터 2017.05.11 363
131 [행정해석] 노선견습 근로자의 근무기간 관련 비정규직센터 2017.04.24 501
   
   1  2  3  4  5  6  7  8